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2013.05.03 00:14 | BLOG/Blog - 나이롱박

철원출사

일도 한가해지고 주말에 마땅히 할만한게 없었더랬다.

딱히 사진이 찍고싶었던건 아니지만 무료한 주말에 뭔가의 이벤트가 필요하다싶어 인터넷검색.

무박1일 여행상품도 찾아보고 다녀올만한곳 없을까 검색...

그러다 발견된게 철원출사였고 심심한 나는 동호회에 가입하고 출발하게된다~

얏호~ 


 

 

#1. 승일교

북한이 기초공사를 하다가 한국전쟁이 일어났고, 전후 남한에서 공사를 마무리했다고 한다

김일성시절에 착공하여 이승만 시절에 완공했다해서 각각의 이름에서 따왔다는 설이 있으며 한국전쟁당시 전사한 박승일대령의 이름에서 따왔다는 설이 존재한다고한다.  





#2. 승일교에서 바라본 다리.

회색빛 하늘과 대조적인 모습이라 찰칵! 





#3. 멍뭉이

인기많던 흰둥이 두마리. 사람을 참 좋아한다 히히^^ 





#4.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남녘땅

300미리 렌즈에 2배 컨버터도 들고갔으나 북녘땅을 바라보고 사진을 찍으면 안된다고 한다 ㅠ.ㅠ 

멀리 북한군 초소와 선전마을이 보이며 망원경을 이용하면 멀리 북한군 병사의 모습도 볼 수 있다카더라...

(물론 사진은 남녘땅이므로 그런거 안보여요~^^) 





#5. 월정리역

남방한계선 최북단의 간이역.

우리가 간곳은 원래있던 위치에서 떨어진 복원된 건물이라했다.

철마는 달리고싶다." 푯말이 인상적이었고 한국전쟁당시 폭격당했던 화물열차가 전시되어있다. 





#6. 구철원 시가지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건물들도 한국전당시 피폭된 모습으로 전시되어있다.





#7. 노동당사

어렸을때 서태지와 아이들의 어느 뮤직비됴에서 봤었다.

저기 보이는 캐노피에 올라 춤을 췄던것같은데...^^ 

철근없이 지어진 건물이라한다.

콘크리트와 조적조로 이루어져있는데 몸이 피곤하여 자세히 살펴보지않았다.

 

사진은 찍지 않았지만 직탕폭포, 고석정 등 알차게 돌아다닌 출사였다.

부족한 수면탓에 귀찮음이앞서 집중해서 보지못했고, 이것저것 생각하지 못하고 곱씹어 보지 못한건 참 아쉽다.

다음에 기회되면 제2땅굴도 둘러보고 한번 더 다녀올계획이다.

 

히히히^^

댓글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