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ary

사진

몇가지 시작되는 현장들로 매일 야근중이다.

주말에도 일하려했는데...

조금씩 미루다 미루다. 월요일까지 미루게 되었다. ㅎ~

하려던 얘긴 사진에 관한거였는데 자판을 잡으니 또 신세한탄이 하고싶나보다.ㅋ

암튼 원래 하려던 얘기를 해보자면.

내 사진에 대한 불만이다.

취미에대한 정의는 분명히 잡고있음에 스스로 만족하지 못한다는건 큰 문제다.


다음에 하련다. 일에관한게 머릿속을 멤도는게... 오늘은 날이 아닌가비다.